정재호 원장의 수술 일기
event_available 19.03.28 11:41:55
343

작성자 : 프로필성형외과

내게 귀가 있다는 것- 그걸 자주 잊어버린다

본문

<정재호 원장의 수술일기:2019년 3월 27일>

 

 

눈앞에서 문이 닫히고 모든 시끄러운 일상들이 문 뒤로 물러났다.

눈앞에 오로지 사랑의 대상들만이 남았다.

세상이 사랑의 대상들과 소란하고 무의미한 소음들의 대상들로

나뉘어 있다는 걸 알았다.’ (16)

 

지금은 세상을 떠난 철학자 김진영 선생의 글을 읽는다.

암 선고를 받고 임종 3일 전 섬망이 오기 직전까지 쓴 메모를 모은 책이다.

짧은 문장인데 울림은 길게 이어져 말없는 시간이 길어진다.

 

지금 살아있다는 것- 그걸 자주 잊어버린다.’(103)

 

고개가 끄덕여진다.

언젠가 죽을 것이라는 사실만 잊고 사는 줄 알았는데,

나는 자주 내가 지금 살아있다는 사실까지 잊고 살았다!

죽은 이의 글을 읽으며, 병원 옥상 텃밭에 상추며 깻잎의 모종을 심었다.

윤동주 시인이 불렀던 패, , 옥 같은 이국 소녀들의 이름을 떠올리며

민트, 바질, 로즈마리 같은 이국의 허브도 심었다.

살아있다는 건 참 좋은 일이에요, 초록의 푸성귀들이 속삭인다.

초록 생명의 생생한 기운을 받아 수술실로 들어간다.

오늘은 귓구멍과 귓바퀴를 동시에 만드는 동시재건수술이다.

환자의 귀를 만드는 동안 김진영 선생의 글귀가 변주되어 떠오른다.


내게 귀가 있다는 것- 그걸 자주 잊어버린다.  


사는 내내 귀가 없다는 아픈 현실을 절대 잊을 수 없었을 환자에게

귀가 없다는 사실을 잊어버리게 해주고 싶다.

아홉 시간의 긴 수술이 그 출발선이다.

 

 

#소이증 #귀성형 #귓바퀴청력동시재건술 #예쁜귀 #프로필 #성형외과 #정재호원장 #수술일기 

번호 이미지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20 프로필성형외과 19.06.03 299
19 프로필성형외과 19.05.29 273
18 프로필성형외과 19.04.10 290
17 프로필성형외과 19.04.08 438
16 프로필성형외과 19.03.28 344
15 프로필성형외과 19.03.21 439
14 프로필성형외과 19.03.19 505
13 프로필성형외과 19.03.15 536
12 프로필성형외과 19.02.26 423
11 프로필성형외과 19.02.25 337
10 프로필성형외과 19.02.13 343
9 프로필성형외과 19.02.13 296
8 프로필성형외과 19.02.13 380
7 프로필성형외과 19.02.13 650
6 프로필성형외과 19.02.13 270
열린1페이지 2페이지 맨끝